Q & A

일본의 '사계절 드립'

이승우6 0 1 06.30 13:21
'사계절 드립'의 궁극적 알맹이를 들어야 보면 일본의 군국주의를 나타내는 무서운 말이다.
이 사계절 드립의 시작은...

'홋카이도에 이어 남양군도까지 차지했다.
이로써 일본 제국은 영토 안에 사계절이 모두 있는 대제국이 되었다.'였다. 

일본은 1919년 오세아니아, 필리핀 동쪽, 괌을 제외한 주변 섬들을 포함한 지역인 남양군도를 차지하였다.
남양군도는 제1차 세계 대전 종전 이후부터 태평양 전쟁 때까지 일본 제국의 지배 하에 있던 미크로네시아의 섬들을 말한다.
1919년 베르사유 조약에 따라 일본의 위임통치령이 되었다.
이른바 일본은 겨울인데 자신들의 식민 지배하던 남쪽 섬나라는 계절이 여름이었으니까. 
이때 일본에서 동일한 시기에 봄, 여름, 가을, 겨울이 있는 유일한 국가라는 드립이 시작된 것이다.

그리고, 1947년 패전으로 자신들이 지배하던 식민지들을 포기함으로 이들 남양군도가 빠지게 된다.
이걸 학교에서 애들에게 주욱 가르치다, 패전으로 식민지를 모두 포기하자 '사계절'만 남게 된거다.
궁극적 알맹이가 쏙 빠진...

문제는 일본 애들이 아직도 '사계절 드립'을 하고 있지만 그게 얼마나 무서운 말인지 모르고 있다.
일본 학교에서 그 부분의 내용은 더 이상 가르치지 않기 때문이다. 
단지 예전에 그렇게 들었으니 그 의미를 단순무식하게 순수하게 '사계절'에 대한 뜻으로만 기억할 뿐...
물론, 일부에서는 '사계절 드립'이 자학적인 드립이라고 보는 사람도 있지만 그 부분은 극히 일부이다.
그 사계절 드립을 자랑스레 방송에서도 언급하기도 하기에, 대부분 늬앙스는 자랑하려고 지껄이는 것이다.

그 본래의 의미를 들어다 본다면 일본의 군국주의였던 시대를 회상시키는 대표적인 무서운 말. 

결론은 일본인들은 똥을 앞에 두고도 찍어 먹어봐도 그게 똥인지 모르는 인간들이 많다는 뜻이기도 하다. 

Comments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