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 & A

'주거 사다리' 경기행복주택, 관리비 폭탄에 각종 하자까지 골머리

이승우6 0 1 05.04 08:41
지난해 10월 입주한 성남판교 경기행복주택 역시 '주거 사다리' 정책의 일환으로 마련된 곳으로 이수건설 컨소시엄이 시공을 맡았으며, 자이에스앤디(317400)가 임대운영관리를 하고 있다.  

대부분 1인가구 청년들로 구성된 입주민들은 높은 경쟁률을 뚫고 행복주택에 당첨됐다는 기쁨을 누릴 겨를도 없이 비싼 관리비로 인해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전용면적 16㎡형(약 5평) 입주자 A씨는 "지난달에 난방도 거의 하지 않았다. 숨만 쉬어도 관리비가 이만큼(12만4710원) 나왔다"며 "입주민들끼리 행복주택이 아니라 불행주택이라고 말한다"고 토로했다. 

전용면적 26㎡형(약 8평)에 살고 있는 B씨는 같은 달 관리비가 21만원에 달했다. 

입주민들은 입주 초반이라 아직 관리비로 부과되지 않은 항목이 있어 이런 것들이 반영되고 본격적으로 난방까지 하면 관리비가 더 많이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4인가족 사는 우리집보다 1인가구 사는 행복주택 관리비가 더 높게나와서 보고 놀람

Comments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