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 & A

오베라는 남자 ★★★★★ (스포0)

이승우6 0 1 05.04 09:54




56426416091672660.PNG



95315416092437670.PNG


57165916092437340.PNG



56426416091672661.PNG


56426416091672662.PNG


56426416091672673.PNG







살면서 가장 행복한 순간에 끔찍한 불행을 만나야 했고 그때마다 누구의 도움도 받을 수 없어

상처를 입고 마음의 문을 닫아버린  '오베라는 남자" 이야기다.



아내가 죽고 나서 혼자 키운 아들이 졸업하면서 가져온  우수한 성적표를 보고 기뻐하던 오베의 부친은

그 자리에서  달려오던 기차에 부딪혀 생을 마감한다.

혼자가 된 오베가 취직을 하고 안정을 찾을 무렵 집이 불에 타버린다.

출산 일을 며칠 앞두고 사랑하는 아내 소냐와 여행을 갔다가 돌아오는 버스에서 음주 운전자 때문에 사고를 당하게 되어

뱃속의 아이는 죽고, 소냐는 평생 걷지 못하고, 아이를 가질 수 없는 처지가 된다.

유일한 가족이던 소냐가 암으로 죽고 43년 간 다니던 직장에서 해고를 당한 후

소냐 곁으로 가려고 목을 맺는데 옆집 아이들이 부른다.

다시 목을 맸는데 이번에는 줄이 끊어진다.

가스를 튼 채 차 안에서 죽으려고 했는데 옆집 여자가 차고 문을 열고 들어온다.

마음대로 죽지도 못한다.




휠체어에 앉아 아이들을 가르치며 평생 교사로 살던 소냐는

거친 문제아들을 1년 만에 햄릿을 암송하는 아이들로 변화 시키는 사랑의 힘을 지닌 여자였다.

그녀는 불행한 교통 사고를 겪은 후에도 절망하지 않고 공부를 해서 교사직에 도전을 했다.

거듭되는 취업 실패에 절망하는 오베에게 그녀는 말한다.

죽지 않으려면 죽을 만큼 버텨야 된다 고.




옆집으로 이사 온 이란 가족을 '본의 아니게'돕고

동성애로 집에서 쫓겨난 소냐의 제자를 돕고

돌팔매를 맞으며 추운 날 동네를 떠도는 길 고양이에게 욕을 하면서도 집에 데려와 침대에서 안고 잔다.

철로에 사람이 떨어져도  다들 모르는 척하는데 혼자 나서서 구해주고,

무서워서 운전을 못 하겠다는 옆 집 임산부 파르파네에게

'아이들을  나은 용기로 못 할 게 뭐냐?

고향을 떠나 낯선 땅에서 역경을 견뎌낸 용기로 못할 게 뭐냐?

운전은 천재만 하는 게 아니다' 는 호통으로 두려움을 이기게 해 준다.

평생 자신을 배신 했다고 여기는 유일한 친구가 요양원으로 끌려가는 것을 막아준다.



사람들과 어울리는 기쁨을 알게 되어

드디어 옆 집 아이들과 환하게 웃을 수 있게 된 오베가

이게 사람 사는 거 라고 혼잣말을 하며 행복해 한 날 저녁

조용히 심장마비로 삶을 마감한다.




스웨덴의 베스트셀러를 영화로 만든 것이다.

아내를 잃고 자살을 계획한 오베의 괴팍한 모습과

그것이 서서히 녹아 내리는 과정이 자연스럽고 담담하다. 너무 담담해서

지루하다는 평도 있다.




하지만 억지스럽지 않고 과장 없는 따스함, 담백함이 매력적이고 독특한 영화다.

여운이 길게 남는다.




연말연시에 혼자인 사람

올해도 실패했다고 느끼는 사람

행운이 나만 피해간다고 느끼는 사람에게 잠시 나마 기운을 줄 것 같은 영화다.

별 다섯 개, 재미와 감동이 있다.





모든 불행한 사람들이여

당신과 같은 불행한 한 사람이

자연의 갖은 장애에도 불구하고 예술가의 대열에 참가하고자

전력을 다했다는 것을 알고 위로를 받으라


- 루드비히 반 베토벤








Comments



Category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